용산공원 60만㎡ 더 넓어진다…최초 국가공원으로 조성 > 종합뉴스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2-25 10:58:42
국민안전관리협회
SYB소비자연합방송(new)
소비자연합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종합뉴스 / 인간극장

[사회] 용산공원 60만㎡ 더 넓어진다…최초 국가공원으로 조성

페이지 정보

최고관리자 기자 작성일2019-12-24 10:3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기지 내 외인아파트 보수해 내년 하반기 국민 체험 공간으로 개방

조성추진위원회 민간공동위원장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임명

 

주한미군의 이전으로 조성되는 용산공원 구역이 60더 늘어나고 최초의 국가공원으로 만들어질 전망이다.

 

38c8263f4ceba7d3c7184a5ca3772962_1577151349_8235.jpg
▲사진제공 = 국토교통부

 

또 내년 하반기에는 기지 내 외인아파트를 보수해 국민에게 체험 공간으로 개방한다.

 

용산공원 조성을 본격 추진할 제1기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민간공동위원장으로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가 임명됐다.

 

정부는 23일 이낙연 국무총리와 유홍준 위원장 공동 주재로 제1회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회의를 열어 용산공원 경계를 확장하기 위한 추진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우선 정부는 용산공원 구역을 현 243에서 303으로 약 60를 확장하기로 했다.

 

용산공원 북단의 옛 방위사업청 부지 약 73000와 군인아파트 부지 44000가 용산공원 경계 내로 편입된다. 용산기지 인근 국립중앙박물관 295000, 전쟁기념관 116000, 용산가족공원 76000도 공원 구역으로 들어온다.

 

국토교통부는 이를 통해 단절된 남산-한강 녹지축을 연결하고, 용산공원 남측과 북측의 접근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부는 1986년 미군으로부터 이미 돌려받았으나 그동안 미군이 임차해 사용했던 외인아파트를 유지보수를 거쳐 내년 하반기부터 국민 체험 공간으로 순차적으로 개방할 예정이다.

 

정부는 외인아파트를 단기 체류형 숙박시설과 작은 도서관, 용산 아카이브 전시관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울러 기지 내부를 둘러볼 수 있는 버스투어를 확대해 미래세대, 소외지역 주민 등을 초청하는 테마형 그룹투어를 추진한다.

 

미군의 평택 이전이 진행됨에 따라 정부는 내년 상반기에 용산기지 시설물 전체에 대한 기본조사를 실시하고 내년 79월에는 보존가치가 높은 시설물에 대해 정밀안전진단과 3D 촬영을 병행한다.

 

또 내년 연말까지 조사결과를 종합적으로 분석, 존치가 필요한 주요 시설물을 대상으로 향후 관리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이날 제1기 용산공원조성추진위를 구성하고 국무총리와 함께 이를 이끌어 갈 민간공동위원장으로 유홍준 교수를 임명했다.

 

향후 2년간 활동하게 될 1기 위원회는 분기마다 정례 회의를 개최하되 현안이 발생하면 수시 회의를 열게 된다.

 

위원회는 내년 상반기 조경·환경·건축·역사 등 분야별 전문가 토론회를 열어 공원 조성 실행계획안을 보완하고 하반기에는 대국민 토론회 등을 통해 국민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태림산장

뉴스 최신글

하존 홈페이지 뉴

SYB소비자연합방송(new)

소비자연합방송ㅣ발행인:정연수ㅣ편집인:임학근 |회장::전찬영 | 등록일 2009년9월24일 |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983 |
전화:02-3481-4112,4000ㅣ본사: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50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박진아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Since 2013 SYB All rights reserved.ㅣContact syb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