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오늘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 대상 유럽 전역으로 확대” > 종합뉴스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6-02 11:23:07
국민안전관리협회
SYB소비자연합방송(new)
소비자연합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종합뉴스

[사회] 정 총리 “오늘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 대상 유럽 전역으로 확대”

페이지 정보

최고관리자 기자 작성일2020-03-16 11:2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희망적 신호 보이나 긴장 늦출 땐 아냐…대구·경북 교훈 잊지말아야”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코로나19의 유럽 확산 양상과 관련해 “이러한 상황을 감안, 정부는 우선 금일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 적용대상을 유럽 전역으로 확대했다”며 “보건복지부와 외교부 등 관계부처는 해외유입을 막기 위한 추가 조치가 필요한지 여부를 조속히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4cb36b7102169c7fa5fda766125035ed_1584325419_3089.jpg
▲사진제공 = 국무조정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유럽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탈리아의 확진자는 이미 2만명을 넘어섰고 스페인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며 “독일과 프랑스의 확진자도 가파르게 늘고 있고 유럽과 교류가 활발한 아프리카도 그 영향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총리는 “우리나라에서 첫 번째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 8주가 지났다”며 “긴급했던 순간이 지나고 다소 희망적인 신호도 보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환자 발생이 23일 만에 두자리 수로 떨어지고 사흘 연속 완치자가 신규 확진자 수를 능가했으며 완치자 비율도 전체 환자의 10%를 넘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결코 긴장을 늦출 때가 아니다”며 “대구경북에서의 교훈을 잊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한달여 전, 신천지 교단을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이 발생하기 직전까지 상황은 매우 안정적이었지만 확산은 순식간이었고, 병원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환자를 감당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는 지난 2015년 메르스와 비교할 수 없는 높은 전염성을 갖고 있다”며 “언제라도 유사한 집단감염이 재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위험 요소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이미 발생한 집단발생 사례의 2차, 3차 감염 차단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생활치료센터를 중심으로 한 경증환자 수용 등 의료자원의 체계적 관리가 중요하고 특히, 중증환자를 위한 병상은 항상 충분히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정 총리는 “철저한 대비만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림산장

뉴스 최신글

하존 홈페이지 뉴

SYB소비자연합방송(new)

소비자연합방송ㅣ발행인:정연수ㅣ편집인:임학근 |회장::전찬영 | 등록일 2009년9월24일 |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983 |
전화:02-3481-4112,4000ㅣ본사: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50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박진아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Since 2013 SYB All rights reserved.ㅣContact syb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