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세심한 방역조치 뒷받침돼야” > 종합뉴스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6-29 11:05:42
국민안전관리협회
SYB소비자연합방송(new)
소비자연합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종합뉴스

[사회] 정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세심한 방역조치 뒷받침돼야”

페이지 정보

최고관리자 기자 작성일2020-04-20 12:17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첫 확진자 발생 후 석달…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 줘”

 

66a6bd92db74a53ca3e26f760236fa37_1587352715_5175.jpg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제공 = 국무조정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전날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하되 강도를 조심스럽게 낮추기로 했다”며 “실외활동과 필수적인 자격시험 등을 제한적으로 허용함으로써 국민 생활의 편의를 높이려는 취지”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이 완화됨에 따라 위험을 낮추기 위한 세심한 방역조치가 뒷받침돼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또 “관계부처는 운영이 재개되는 휴양림, 실외 공공시설, 시험 등에 대한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생활 속 거리두기도 착실히 준비해달라”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첫 환자가 발생한 지 이날로 꼭 석 달이 됐다”며 “한 때 900명 넘게 늘던 신규 확진자 수는 크게 줄었고 완치율도 75%를 넘어섰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는 의료진이 위험을 무릅쓰고 환자를 치료하고 국민 모두 방역사령관이 돼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한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정 총리는 “지난 석 달 간의 경험은 우리에게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고 하는 자신감을 줬다”며 “하지만 잠시라도 방심하면 빠르게 빈틈을 파고드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특성상 이 싸움이 쉽게 끝나지 않을 거라는 사실도 일깨워줬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이날부터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온라인 개학이 시작된다”며 “나이가 어린 학생들이라 아직 기기에 익숙하지 않고 오랜 시간 집중하기도 어려워 세심한 보살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맞벌이 부부나 조손가정, 다문화 가정을 중심으로 긴급돌봄 수요도 늘어나고 초중고 전학년이 온라인 수업에 들어가면서 접속장애에 최대 고비가 될 수 있다”며 “교육부는 긴급돌봄에 문제가 없도록 꼼꼼하게 관리하고 시스템상 미비점도 지속적으로 보완해달라”고 주문했다.

태림산장

뉴스 최신글

하존 홈페이지 뉴

SYB소비자연합방송(new)

소비자연합방송ㅣ발행인:정연수ㅣ편집인:임학근 |회장::전찬영 | 등록일 2009년9월24일 |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983 |
전화:02-3481-4112,4000ㅣ본사: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50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박진아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Since 2013 SYB All rights reserved.ㅣContact syb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