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이태원 방문자 협조 늦어지면 강도 높은 대책 고려” > 종합뉴스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0-06-02 11:23:07
국민안전관리협회
SYB소비자연합방송(new)
소비자연합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종합뉴스

[사회] 정 총리 “이태원 방문자 협조 늦어지면 강도 높은 대책 고려”

페이지 정보

최고관리자 기자 작성일2020-05-11 11:18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속도가 관건…신속하게 찾아내 진단검사 실시해야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이태원 유흥시설 집단감염 확산과 관련 “협조가 늦어질 경우 정부로서는 전체의 안전을 위해 보다 강도 높은 대책을 고려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3b94d32090f3bf541206f0a377f7b086_1589163614_58.jpg
▲사진제공 = 국무조정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한시가 급하지만 아직도 상당수는 연락이 되지 않고 있고 검사율은 절반이 채 되지 않는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번 수도권 지역감염의 확산을 최소한의 범위에서 차단하는 것이 지금의 최우선 과제”라며 “속도가 관건인 만큼 수천명으로 추정되는 방문자들을 신속하게 찾아내서 진단검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말 그대로 총력경주가 필요하다”며 “지자체는 최대한의 인력을 투입해 최단시간내 방문자들을 파악하고 특히 경찰청은 관련기관의 협조요청에 적극 응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비슷한 시기에 이태원을 방문하셨던 분들에게 다시금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바로 가까운 선별진료소나 보건소로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하루를 망설이면 우리의 일상시계는 한달이 멈출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방문자들에 대한 진단검사가 마무리되기 전까지는 될 수 있는 대로 감염의 전파 위험을 낮춰야 한다. 이미 서울·경기와 인천 등 주요 대도시에서는 유흥시설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며 “당분간은 유흥시설 뿐 아니라 감염에 취약한 실내밀집시설의 출입을 삼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국민 여러분은 가능한 한 이러한 시설들의 이용을 줄이고 불가피한 경우에는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정 총리는 “12일은 국제간호사의 날”이라며 “코로나19와의 전장에서 자신을 돌보지 않고 헌신하는 간호사들에게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태림산장

뉴스 최신글

하존 홈페이지 뉴

SYB소비자연합방송(new)

소비자연합방송ㅣ발행인:정연수ㅣ편집인:임학근 |회장::전찬영 | 등록일 2009년9월24일 |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983 |
전화:02-3481-4112,4000ㅣ본사: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50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박진아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Since 2013 SYB All rights reserved.ㅣContact syb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