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현 상황 지속되면 3차 유행 장기화 가능성 매우 높아” > 종합뉴스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1-01-21 14:14:20
국민안전관리협회
SYB소비자연합방송(new)
소비자연합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종합뉴스

[사회] 정부 “현 상황 지속되면 3차 유행 장기화 가능성 매우 높아”

페이지 정보

최고관리자 기자 작성일2020-11-30 13:1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소규모 감염이 대규모 감염으로 이어져증상 숨기거나 검사 회피 말아야 


 

5903bd69e904682f1468dbc005129414_1606709492_6989.jpg
강도태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 = 보건복지부)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30이 상황이 지속된다면 사람 간의 이동과 접촉이 많아지는 연말연시를 맞아 3차 유행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우려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강 1총괄조정관은 주말에도 불구하고 확진자 규모가 여전히 높은 수치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다양한 다중이용시설에서 발생한 소규모 감염이 가족과 지인·동료를 거쳐 대규모 감염으로 이어지고 있는만큼, 증상이 없더라도 의심이 된다면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 진단검사를 받아줄 것을 당부했다.

 

1총괄조정관은 젊은층을 중심으로 무증상 감염이 늘어나고 있어 기존의 진단검사·추적 시스템만으로는 연쇄감염의 고리를 끊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진단검사를 요청하면서 증상을 숨기거나 검사를 회피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심각한 건강상의 위해가 발생하는 불행한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방역 당국은 121일부터 전국에 거쳐 감염위험이 높은 다중이용시설과 젊은 세대 중심의 위험도 높은 활동에 대한방역조치를 대폭 강화한다.

 

이와 관련해 강 1총괄조정관은 수도권에서는 관악기·노래 등 위험도가 높은 교습은 대학입시생만 제외하고 모두 금지되고, 목욕장 내 사우나·한증막 운영과 호텔 등 숙박시설의 연말행사 개최도 금지된다고 밝혔다.

 

또한 비수도권에서도 영화관·공연장은 좌석 간 거리를 두고, 유흥업소에서의 춤추기와 사우나에서의 취식행위, 콘서트 등 100인 이상 행사는 금지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감염 위험성이 큰 10인 이상의 모임은 취소해주시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1총괄조정관은 정부는 일상과 방역의 조화를 이루고 국민 여러분께서 평소의 생활을 최대한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방역정책을)추진해 왔다그러나 3차 유행의 장기화를 막기 위해서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전국민적 동참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올해 연말연시 모임은 안부전화나 메시지로 대신해주시고, 개인방역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의 철저한 실천으로 서로의 건강을 지키는 뜻깊은 연말연시를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는 정밀방역을 강화할 수 있도록 권역별 상황과 병상현황을 중점적으로 검토하고, 지역별로 필요한 생활치료센터와 중환자 치료병상의 확보 점검 및 필요대책을 논의했다.

하존 홈페이지 뉴

SYB소비자연합방송(new)

소비자연합방송ㅣ발행인:정연수ㅣ편집인:임학근 | 등록일 2009년9월24일 |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983 |
전화:02-3481-4112,4000ㅣ본사: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50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박진아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Since 2013 SYB All rights reserved.ㅣContact 0117111949@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