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성시화운동본부‧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 4‧7 재‧보궐선거 공명선거 및 투표참여 호소문 발표 > 종합뉴스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1-04-13 11:32:23
국민안전관리협회
SYB소비자연합방송(new)
소비자연합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종합뉴스

[종교] 세계성시화운동본부‧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 4‧7 재‧보궐선거 공명선거 및 투표참여 호소문 발표

페이지 정보

최고관리자 기자 작성일2021-03-23 12:06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세계성시화운동본부(대표회장 김상복 목사전용태 장로)와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대표회장 소강석 목사)는 오는 47일 전국 21개 선거구에서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공명선거 및 투표참여 호소문을 22일 발표했다.

 

이번 재보궐선거는 서울과 부산 등 2개 선거구에서 광역단체장 선거, 2개 선거구에서 기초단체장 선거, 8개 선거구에서 광역의원 선거, 9개 선거구에서 기초의원 선거 등이 치러진다.

 

이번 재보궐선거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이고, 전국적인 선거가 아니라는 점에서 투표율이 저조할 것이라는 예상을 하고 있습니다. 한편으로는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에 언론보도가 집중되면서 진영 간 네거티브 공방으로 자칫 선거 피로 또는 정치 혐오로 이어져 결국 투표율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와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는 유권자가 투표에 참여하지 않으면 우리 지역을 이끌어갈 훌륭한 지도자를 세울 수 없다는 점을 깊이 인식하여야 한다국민의 권리이자 의무인 투표권을 바르게 행사하는 것이 백마디 말보다 힘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무엇보다 기독교 유권자는 이번 47 보궐선거를 위해 기도하면서 투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면서 특히 로마서 134절의 말씀처럼 우리 지역의 사역자를 세우는 심정으로 후보자의 걸어온 길과 정책 등을 꼼꼼하게 살펴보면서 투표를 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한 가짜뉴스와 허위사실 생산하고 유포하는 행위는 십계명 중 네 이웃에 대하여 거짓증거하지 말라는 제9계명을 위반하는 일이라는 인식을 갖고 불법 탈법 선거의 감시자로, 공명선거의 실천자로, 투표참여 촉진자로서의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고 밝혔다.

 

성시화운동본부와 기공협은 특히 목회자들은 교회 예배의 설교와 기도, 광고 등에서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여 주시고, 성도들이 투표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여 주시기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성시화운동본부와 기공협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치러지는 47 보궐선거가 기독교 유권자들의 높은 투표 참여와 공명선거 실천으로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라는 것을 보여줄 수 있기를 호소한다고 전했다.

 

한편 세계성시화운동본부와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는 지난해 4월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한 아름다운 선거 협업사업에 참여해 전국과 해외에서 공명선거 및 투표참여 캠페인을 전개해 최우수단체로 선정이 됐다.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 사무총장 김철영 목사(세계성시화운동본부 사무총장)복음전도와 사회책임은 두 수레바퀴와 같고, 동전의 양면과 같다지난 2007년부터 그리스도인의 사회책임 차원에서 투표참여 캠페인을 전개해왔다고 알렸다.

 

아울러 한국교회가 복음을 전하여 영혼을 구원하는 열정만큼 국가 지도자 뿐만 아니라 지역의 지도자를 세우는 일에도 적극적으로 의사를 표현해야 한다면서 의사표현 방법 중 가장 효과적이고 힘을 발휘하는 것이 투표 행위다. 이번 재보선에서도 꼭 투표하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하존 홈페이지 뉴

SYB소비자연합방송(new)

소비자연합방송ㅣ발행인:정연수ㅣ편집인:임학근 | 등록일 2009년9월24일 |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0983 |
전화:02-3481-4112,4000ㅣ본사: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50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박진아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Since 2013 SYB All rights reserved.ㅣContact 0117111949@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